경주 관광 회복세 지속

황리단길 인기로 시내권 관광 살아나-한은, 지역경제보고서에서 밝혀

이필혁 기자 / 2019년 10월 04일
공유 / URL복사
경주지역 관광 회복세가 황남동(황리단길) 중심으로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30일 한국은행 지역경제보고서를 발간했다. 지역경제보고서는 한국은행 16개 지역본부가 올해 8월부터 9월까지 지역내 업체와 기관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주지역 관광업이 시내권 관광지 중심으로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다.

-경주지역 관광 회복세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동안 침체에 빠졌던 경주지역 관광업이 점진적으로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은 경주지역 주요 관광지 입장객수가 1분기 중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데 이어 2분기에도 19.8% 증가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주요 호텔과 리조트가 밀집한 보문관광단지 숙박객수도 2018년 이후 뚜렷한 회복세(2018년 9.4%, 2019년 7.3%)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역별로 보면 동부사적지와 황남동을 중심으로 회복세가 뚜렷하다. 동궁과 월지, 대릉원 입장객수는 1~6월 중 각각 전년동월대비 43.%, 27% 증가해 2016년 경주지진 이전으로 회복했다. 특히 동궁과 월지 입장객수는 통계 집계 이래 최대치를 기록해 올해 역대 최다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황남동 대릉원 인근에 위치한 황리단길은 한옥과 식당, 카페, 사진관 등이 전통과 새로움이 조화돼 젊은층 사이에 관광명서로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황리단길을 여러번 찾는 관광객들이 많아 경주 재방문율도 높아지고 있다.

반면 불국사권에 위치한 불국사 외 석굴암은 지난해 대비 증가했지만 지진 이전 수준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광객 지속 증가 위해 지자체와 관광업계 ‘노력’
한국은행에 따르면 경주지역 지자체와 관광업계는 관광객 회복세를 지속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경주시는 가족 단위 개별관광객의 편의를 증진시키기 위해 그늘 및 휴식공간을 확충하고 황리단길 공용주차장을 재정비와 TV 예능 프로그램 촬영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경주의 특색이 담긴 관광지를 효과적으로 노출시키고 있다. 또한 개장 40주년을 맞이한 보문관광단지 주요 호텔들도 신·개축을 통해 관광트렌드에 맞는 시설을 갖추고 있다.

한국은행 포항본부 관계자는 “경주지역 관광 회복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황남동 등 시내권에 관광객이 집중됨에 따라 일부 부작용도 우려된다”면서 “지자체 등을 중심으로 경주시내권에서 불국사권, 보문관광단지권 등으로의 교통 접근성을 높이고 연계 관광 컨텐츠를 강화하는 등 균형있는 발전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