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지역 대학들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 자가 격리’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2주간 자가 격리
이달 말 동국대 경주 153명 등 입국 예정

이상욱 기자 / 2020년 02월 14일
공유 / URL복사
↑↑ 경주지역 대학들이 2월말 입국 예정인 중국인 유학생을 2주간 자기숙사 자가 격리를 결정했다. 사진은 경주시와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지난 11일 가진 코로나19 대응 회의 모습.

동국대·위덕대·경주대 등 경주지역 대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발생국인 중국에서 입국한 유학생을 2주간 ‘기숙사 자가격리’하기로 했다.

경주시에 따르면 동국대 경주캠퍼스 등은 13일 경북도가 경산시청에서 가진 대책회의에서 이달 하순 입국 예정인 중국인 유학생들의 기숙사 자가격리를 결정했다.

경주지역 중국 유학생은 모두 255명으로, 동국대 243명, 위덕대 7명, 경주대 5명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243명중 졸업생 47명과 국내체류 43명을 제외한 153명이 입국예정으로 전원 기숙사에서 2주간 자가 격리할 예정이다.

위덕대는 7명 중 국내체류 학생과 코로나19 발생 이전 입국학생 등을 제외한 입국예정 유학생이 4명으로 입국 시 기숙사에서 2주간 자가 격리한다.
경주대는 5명중 입국 후 2주가 경과한 학생이 2명이며, 자가 격리중인 학생 1명이다.
앞으로 입국예정인 2명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증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6일 경주대, 동국대, 위덕대, 서라벌대학과 보건소, 대학협력팀이 긴급 관·학 실무위원회를 개최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고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또 공동대응방안으로 개강을 2주 연기하고 입국 유학생들의 효과적인 자가 격리를 위해 기숙사 입소를 적극 검토하기로 한바 있다.

지난 11일에는 이영석 부시장과 대학협력팀이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를 방문해 이대원 총장과 관계자들을 만나 중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에 따른 대비방안과 대책을 논의했다.
시는 마스크, 손세정제, 체온계, 방역소독품 등을 바로 지원하기로 했으며, 열감지 화상카메라를 빠른 시일 내에 확보해 제공키로 하는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김일윤 후보 (무소속·기호9)
경주신문 기자   15 시간전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정종복 후보 (무소속·기호8)
경주신문 기자   15 시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