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미혼남녀 대상 ‘결혼 복덕방’ 운영

최적 상대자 선정 1대1 만남 주선

이상욱 기자 / 2020년 02월 17일
공유 / URL복사
경주시는 17일부터 결혼적령기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결혼 상담 및 1대1 만남을 주선하는 ‘결혼 복덕방’을 운영한다.

결혼 복덕방은 경주시에 주소를 둔 만25세~49세 미혼남녀라면 누구나 참가 신청 가능하다.
주소지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결혼 복덕방 운영 창구를 통해 참가신청서를 작성 제출하면 된다.

접수된 신청서는 추후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전문 매니저가 전담해 집중 관리하게 되며, 참가자 개개인의 선호에 맞는 최적의 상대자를 선정해 1대1 만남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주낙영 시장은 “요즘 결혼적령기의 젊은 남녀들에게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는 가치관이 굳어져 있다”며 “결혼은 인륜지대사이니 만큼 결혼 복덕방을 통해 인생의 반려자를 찾는 소중한 기회를 잡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전국적으로 만연하고 있는 결혼 기피 현상, 출생률 저하 등 사회적 문제에 적극 대처하고자 출산지원금 대폭 상향, 아이돌봄 서비스 및 교육경비 지원 확대 등 가족친화 정책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번 결혼 복덕방 운영 또한 가족친화도시 이미지 조성의 일환으로 지속 운영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김일윤 후보 (무소속·기호9)
경주신문 기자   15 시간전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정종복 후보 (무소속·기호8)
경주신문 기자   15 시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