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추가 지정’ 결사 반대

(사)한국농어촌민박 경주협회

이상욱 기자 / 2020년 03월 06일
공유 / URL복사
↑↑ (사)한국농어촌민박 경주협회 회원 50여명이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추가 지정을 반대했다.

정부가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를 경주에 추가 지정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경주지역 민박 운영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정부가 보문관광단지 내 농협 경주교육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지정해 경증환자 234명이 지난 5일부터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켄싱턴리조트, 한화콘도 등 2곳을 추가로 지정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반발이 일고 있는 것.

(사)한국농어촌민박 경주협회 회원 50여명은 6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생존권의 기로에 선 700여 민박사업자에게 다각적인 정책을 제시하지 않은 채 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를 먹칠하는 추가적인 생활치료센터 지정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주는 한국관광 1번지로 코로나19 확산으로 농어촌민박업체를 비롯한 숙박업계와 식당 등 관관산업 전체가 휴업에 들어가 존폐 위기에 처해있다”며 “보문관광단지 대형숙박시설에 확진환자 수용을 중앙정부가 공권력으로 밀어붙일 것이 아니라 고사 직전에 있는 관광소상공인 회생정책부터 먼저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박협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확진환자 완쾌를 위해 적극 협조하겠지만 정부도 이에 상응하는 구체적인 피해 생계지원 대책을 수립해 줄 것”을 촉구했다.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김일윤 후보 (무소속·기호9)
경주신문 기자   16 시간전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정종복 후보 (무소속·기호8)
경주신문 기자   16 시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