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의회 ‘코로나19 생활안전센터’ 추가지정 재고해야

대안으로 보문단지 아닌 경주시 외곽지 지정 제시

이상욱 기자 / 2020년 03월 06일
공유 / URL복사
↑↑ 경주시의회 의장단이 6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추가 지정과 관련해 특별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경주시의회가 6일 정부의 코로나19 생활안전센터 추가 지정과 관련, 보문관광단지가 아닌 경주지역 내 다른 곳의 시설을 지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경주시의회는 이날 경주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담화문을 발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시의회는 “경주시민들도 코로나19로 인한 전대미문의 국가적 위기상황에는 동참하지만 보문단지 내 추가지정에 대해서는 우려하고 있고, 관광도시의 이미지와 맞지 않다”며 “그 대안으로 양남면과 불국동의 연수시설과 리조트 등 경주시 외곽지에 추가 지정해줄 것을 중앙정부에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또 “보문단지 내 농협경주교육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지정할 때도 경주시의회는 대구시민과 아픔을 나누고 함께 극복하기 위해 결코 어렵지 않은 심정으로 지정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메르스 사태, 폭염, 경주 대지진 등 국가적 재난상황으로 인해 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 회복이 늦어 아직도 시민들의 상처가 아물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경주시민들의 40%가 관광산업으로 생업을 유지하고 있는데 보문단지 내 1000여개의 숙박 객실이 병상으로 채워진다면 앞으로 벚꽃이 피고 각종 축제를 열어봐야 아무도 찾지 않는 유령도시로 변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문단지 내 호텔은 물론이고 콘도미니엄은 대기업 수준이지만 인근 소상공인들이 경영하는 350여개의 펜션운영자들은 영세업으로 아무도 돌보지 않아 대단히 어려운 실정”이라며 정부의 경주 도심권 생활치료센터 추가지정을 재고해 줄 것을 요구했다.

끝으로 시의회는 “지난 1일 농협경주교육원으로 입소한 234명의 대구 확진자들이 경주에서 마음 편안히 머물며 치료받고 하루속히 완쾌돼 가족 품으로 돌아가길 기원한다”며 “경주시의회도 의원국외연수비 및 의원 정책개발비 예산 1억원을 추경에 반납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경제 활성화 사업비에 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김일윤 후보 (무소속·기호9)
경주신문 기자   15 시간전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정종복 후보 (무소속·기호8)
경주신문 기자   15 시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