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소방서, 건조한 기후‘봄철 화재예방대책’추진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3월 19일
공유 / URL복사
경주소방서는 건조기후, 야외활동 증가 등 화재 발생률이 높은 봄철을 맞아 5월 31일까지 ‘봄철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최근 5년간 경상북도 내 총 3924건, 연평균 784건의 화재가 봄철에 발생했다.
특히 임야, 야외·도로 등 실외화재가 많고, 주요 원인으로 담배꽁초, 쓰레기소각, 불씨·불꽃방치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 많은 것이 특징이다.

이에 경주소방서에서는 ▲취약계층 화재예방대책 추진 ▲비상구 폐쇄 등 불시단속 강화 ▲소규모 숙박시설 인명피해 저감 ▲봄철 산불예방대책 추진 ▲주요 행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건축공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등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경주소방서 관계자는 “봄철은 건조한 기후와 바람이 많이 불어 화재발생 위험요소가 높고,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많기 때문에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와 화재예방에 동참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X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김일윤 후보 (무소속·기호9)
경주신문 기자   15 시간전
제21대 총선특집 후보자 출마의 변-정종복 후보 (무소속·기호8)
경주신문 기자   15 시간전